정신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대학 운동 선수

정신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대학 운동 선수

Cailin Bracken은 선수 정신 건강의 중요성을 이미 잘 알고 있는 라크로스 경기를 하기 위해 Vanderbilt에 도착했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자란 곳 근처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명을 포함하여 적어도 두 명의 여자 대학 운동 선수를 알고 있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Bracken은 대학 생활, 특히 캠퍼스에서 단 며칠 만에 COVID-19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인 후 격리해야 했을 때 압도되었습니다. 그녀는 팀을 떠나기로 결정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나는 스스로를 너무 자각했다. 어떻게 보면 그냥 내 직관을 너무 믿었고 진부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내 진로에 있어서 옳은 결정이 아닌 것 같아도 집에 가야 한다는 생각은 내 평판이든 뭐든지.” 그녀가 말했다.

파워볼 추천 “… 대학에 들어갔을 때 신경계의 조절이 풀린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나는 아무것도 처리할 수 없었다. 나는 끊임없이 압도감을 ​​느꼈다. 안전하다고 느낀 적이 없어요.”

그런 다음 최소한 5명의 대학 운동선수(스탠포드 축구 골키퍼 케이티 메이어)의 첫 사망이 있었습니다.

모두 올 봄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는 대학이 일부 상위권 학생들을 위해 충분하지 않다는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정신 건강을

Bracken은 대학 스포츠에 공개 서한을 썼으며 코치와 관리자에게 선수가 경쟁 측면뿐만 아니라 사회적 및 학업적 책임을 탐색하는

데 직면하는 어려움을 더 잘 인식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 대학 운동 선수들이 같은 연령대의 다른 선수들보다 더 높은 비율로 목숨을 끊고 있는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NCAA는 운동선수의 자살을 추적하는지 여부를 AP 통신과 공유하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그러나 대학은 다양한 정도에서 운동선수의 정신 건강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으며 부분적으로는 운동선수가 자신과 팀 동료를 옹호하기 때문입니다.

노바 사우스이스턴의 운동 디렉터인 마이클 모미니(Michael Mominey)는 “정신 건강 지원은 학업 지원, 부상 예방 및 부상과 마찬가지로 취급되어야 합니다.

많은 학교에서 초점은 전염병 이전에 시작되었습니다. 여기에는 2학년 소프트볼 선수인 로렌 버넷이 4월 25일에 목숨을 잃은 제임스 매디슨도 포함됩니다.

제임스 매디슨(James Madison)의 학생 담당 부사장인 팀 밀러(Tim Miller)는 “지난 10년 동안 우리가 본 것은 정신 건강 문제가 크게 증가하고 정신 건강 문제로 대학에 오는 학생들이 훨씬 더 많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Bernett의 죽음 이후 소프트볼 시즌의 나머지를 취소했습니다.more news

“그리고 우리가 팬데믹의 지난 2년 반, 3년 동안 실제로 본 것은 기하급수적인 증가입니다. 따라서 그래프로 상상하면 매우 빠르게 상승했습니다.”

연방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에서 15~24세 사이의 자살은 2010년 4,600건에서 2020년 6,062건으로 증가했습니다. 2015년 스포츠 건강 저널에 발표된 분석에 따르면 35명의 NCAA 운동 선수가 9년 동안(2003-04년에서 2011-12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그 후 몇 년 동안 대학 운동 선수의 유사한 사망이 여러 건 보고되었습니다.

올해 두 번의 승부차기 선방으로 카디널이 2019년 전국 챔피언십 우승을 도운 Meyer가 3월 1일 사망했습니다.

한 달 후 Binghamton 라크로스 팀의 대학원생 골키퍼인 Robert Martin이었습니다.

하루 후, 미시간 북부 육상 선수 Jayden Hill이 사망했습니다. 위스콘신에서 크로스컨트리와 트랙을 달리던 주니어

사라 슐지가 4월 13일에 사망했습니다. 그 다음은 버넷이었고, 5월 4일에는 서던 대학교 1학년 치어리더 아리아나 밀러가 그 뒤를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