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어서는 안 될 일들 시를 통해 남기고 싶다”



23일 애송시를 듣기 위해 산사에서 만난 수진 스님은 ‘개심사의 범종’이란 시가 적힌 종이 한 장을 내밀었다. ‘누가 스님 아니랄까?’하고 찬찬히 읽어 보니 예상과는 다르게 아픈 과거의 역사가 담긴 시였다.”일본 우익단체들의 반대 시위로 평화의 소녀상 전시회가 결국 철수했다는 소식을 접하는 순간 잊고 있었던 수십 …
기사 더보기


해선디비

선물디비

해외선물디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