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특검은

우특검은 정신건강 그 이상이다
우특검의 자질과 매력, 성공은 부정할 수 없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최신 에피소드의 출시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영우(앞뒤가 똑같아요 ㅋㅋㅋㅋ)와 이준호의 관계가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가 됩니다. 민우의 사악한 계획이 실현될지, 그리고 광호는 어떤 비밀을 품고 있는지.

우특검은

토토사이트 많은 이들에게 이 드라마를 새롭고 통쾌하게 만드는 것은 주인공이 자폐증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다.

부자가 젊은 여성에게 고급 생활 방식의 관습과 가치를 가르치는 신데렐라 피규어, 마이 페어 레이디 캐릭터 또는 프리티 우먼

이야기 대신 ‘다소’ 더 가난하고 낮은 지위의 남자가 가르쳐야 합니다.more news

여성의 사회적 단서, 감정적 반응, 그리고 그녀가 달리 결여한 개인적 상호작용.

구조는 기존과 동일하지만 현대적 감성에 맞게 특색을 살렸습니다.

확실히 사랑스럽고, 케미스트리가 훌륭하고, 연기가 아주 좋습니다.

그리고 국제적 성공에도 불구하고 EAW(우특대변호사)는 확실히 K-드라마라기보다 한국 드라마에 더 가깝습니다.

여기에는 불필요한 폭력, 좀비, 트랜스젠더 캐릭터 또는 매우 진보적인 주제가 없습니다.

대신, 줄거리는 주로 국내 관객을 위해 설계된 것 같습니다.

우특검은

게다가 순수한 여자와 남자와의 첫 경험 사이의 꽃피는 로맨스, 부모가 우리가 한때 생각했던 그 사람이 아님을 보여주는 가족 폭로,

멋진 젊은 여자 친구, 사람들이 알고있는 큰 뚱뚱한 남자는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강력한 회사 관리자가 서로 게임을합니다.

이 한국 드라마에서 정신 건강의 표현에 대해 많이 쓰여졌지만, 똑같이 성공적인 Our Blues와 다운 증후군을 가진 최초의 배우가

한국의 주류 TV 쇼에 출연한 것에 대해 눈덩이처럼 불어났지만 나에게 EAW는 그렇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다른 점.

한국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일련의 문제를 제기하고 각각의 특정 상황에서 정의가 무엇인지 묻고 있습니다.

텔레비전이라는 매체를 통한 국민투표입니다. 교훈적인 엔터테인먼트.

우리가 지금까지 본 에피소드를 보자: 사람들이 자신의 의사에도 불구하고 결혼한 사람들, 하루 종일 놀지 않고 공부해야 하는 아이들,

유교 사회에서 나이를 이용해 동생을 속이는 형들, 기술 발전과 특허, 젠트리피케이션 시골마을, 탈북자, 바람피는 남편, 발달장애 청년들.

모든 에피소드에서 시청자로서 우리는 정의를 고려하도록 요청받습니다.

감정이 고조되기 때문에 우영우는 종종 우리에게 명확한 법적(그리고 종종 도덕적) 관점을 제공합니다.

그녀는 합리적이고 공정한 재판관으로서 우리가 편견, 돈 또는 특정 문제에 대한 관여에 너무 눈이 멀기 때문에 볼 수 없는 관점을 보여줍니다.

영우가 그렇게 하는 동안 악의적인 인물이 영우를 쓰러뜨리려 하여 긴장감이 조성된다. 그래서 우리는 좋은 사람들에게 나쁜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묻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