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싸우기만 했는데…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4년 전, 명절을 앞두고 아버지께 연락이 왔다. 큰집에서 더는 모이지 말고 각자 제사를 지내면 좋겠다고 했단다. 명절 당일 점심이나 먹으러 오라는 아버지의 말에 얼떨떨했다. 갑자기 회사에서 특별 휴가라도 받은 기분이랄까. 아내에게 이 소식을 전하니 애써 태연한 척했지만, 살짝 올라간 입꼬리는 감출 수 없었다. 결…
기사 더보기


해선디비

선물디비

해외선물디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