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기사가 왜 잉걸이죠?’ 궁금하다면



‘잉걸’. 원고료 2000원에 채택되었다는 뜻이다. 최근 대여섯 개 글들이 잉걸이 되면서 남편은 나를 부를 때 ‘생걸’이라고 한다. 생나무나 다름없는 잉걸이라는 건데, 아마도 2000원의 가치를 두고 한 말이겠지만 나는 동의할 수 없다. ‘불이 이글이글하게 핀 숯덩이’라는 잉걸과 ‘물기가 아직 마르지 않은 나무’라는 생나무…
기사 더보기


해선디비

선물디비

해외선물디비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