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12세 이상으로 부스터 접종 대상 확대

교육부, 12세 이상으로 부스터 접종 대상 확대
보건부는 12세 이상 예방접종을 받은 모든 사람이 코로나19 추가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결정했다.

교육부 코로나19 대응 전문가 패널은 10월 28일 회의에서 정책을 승인했다. 11월 중순에 다시 회의를 열고 최종 결정한다.

부스터샷 비용은 정부가 부담한다.

교육부

먹튀검증커뮤니티 백신 추가 접종에 대한 바우처는 최소 8개월 전에 2차 접종을 받은 사람들에게 발송됩니다.more news

보건부는 기존 백신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초기에 추가 접종을 위해 의료진, 고령자, 기저질환자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하지만 지난 10월 28일 회의에서 화이자(Pfizer)의 코로나19 백신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전 연령대에서 2차 접종 후 효과가 떨어진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왔다.

추가 접종은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의 능력을 높이고 수혜자가 심각한 증상을 일으킬 가능성을 줄입니다.

교육부

그리고 처음 두 번의 주사와 추가 복용 사이에 부작용이 다르다는 보고는 없었습니다.

Moderna Inc.의 COVID-19 백신 출시는 일본에서 나중에 시작되었으므로 지금부터 데이터를 수집합니다.

화이자 백신의 효과는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사라지기 때문에 전문가 패널은 추가 접종을 위해 특정 연령대를 우선시할 필요가 없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일본이 부스터샷 대상을 확대한 것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결정이었다.

예방접종을 담당하는 지자체와 관련된 패널위원은 “연령이나 다른 집단이 속속 추가되면 혼란이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2차 접종을 가장 먼저 받은 사람들에게 부스터 바우처를 먼저 보내주면 실용상 혼동이 없을 것이며 고위험군에 속한 사람들이 더 일찍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처음에 60세 이상에게 부스터 접종을 제한했지만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했다.

미국과 영국은 고령자와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에게만 부스터 주사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후생노동성은 3차 접종 권고의 ‘강도’가 그룹마다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많은 패널 멤버들은 주사를 맞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사람들을 지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을 받은 모든 사람에게 3차 접종을 요청할 계획인 보건부는 이제 “부스터 접종을 가장 많이 권장해야 하는 사람”을 지정합니다. 또한 관련 정보를 대중에게 제공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입니다.

이 문제에 대한 공식 결정은 11월 중순에 내려질 예정이다.

식약처는 또한 추가 백신이 이전 두 가지 접종과 다를 수 있는지 여부도 결정할 것입니다.

영국, 프랑스, ​​독일에서는 1차, 2차 접종 유형에 상관없이 화이자나 모더나의 mRNA 백신을 3차 접종으로 권장하고 있다.

일본은 12세 이상의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하더라도 충분한 백신 접종량을 확보할 계획이다.